본문 바로가기

직장인의 일상/직딩메뉴얼

영원한 직장은 없다. 그리고 영원히 일할 수도 없다

728x90
반응형
SMALL

 

‘100명을 이겨야 공무원된다는 말이 있다. 안정적인 직업을 찾는 트렌드를 대변한다. 공무원을 사윗감으로 얻고 싶다는 누님의 말이 생각난다.

 

경기가 어려워지면서 회사에서 명예퇴직이나, 희망퇴직을 권고할 때가 있었다. 지금은 펜데믹 등 고용시장이 불안하여 정부에서 강하게 눈치를 주고 있어서 누그러진 상태이나, 정권이 바뀌게 되면 고용시장은 요동칠 것이다.

 

고용의 유연화를 통해 쉽게 고용하게 쉽게 퇴사 시킬 수 있는 문화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사실 쉽게 채용이 되지 않을 것이지만, 궁극적으로 유연하게 된다면 다시 채용될 확률이 높다는 뜻일 수도 있다. 어려운 부분이지만, 받아들이고 경쟁력을 키워야 할 수밖에 없다.

 

실력이 있는 사람은 다시 고용될 것이고 없는 사람은 퇴직이후 재취업은 어려워진다. 동일한 조건으로 옮길 수도 있지만, 못한 곳으로 옮길 수도 있다. 능력이 출중하다면 더 좋은 조건으로 옮길 수 있다. 기회를 노리는 역동적인 사람에게는 매력적인 고용구조이다.

 

성장하는 기업에게는 인력이 많이 필요하고, 정체되거나 후퇴하는 기업은 인적구조조정을 통해 리모델링, 혁신할 수 있는 기회가 있어야 한다. 노동자 입장에서 인건비는 생명과 같은 것이지만, 기업을 경영하는 입장에서는 생산성이 없다면 고정비 지출로 이어져 어려움을 겪게 될 수밖에 없다.

 

사람은 누구나 감각기관을 통해 회사의 상황을 어떤 자세를 취해야 하는지 잘 살펴야 한다

회사 들어갈 때, 일할 때, 최대한 상황을 살펴야 한다. 당연한 것인데 회사에 들어왔으니, 천년만년 일할 것처럼 생각하는 것은 자기경영측면에서는 낙제점이다.

 

728x90
LIST